대학소식

[보도자료]POSTECH, “금난새바이러스” 음악축제 개최

2009-07-15937

                            보우든 국제음악제・아스펜 음악캠프 같은 화려한 7일간 여정
                                   젊은 음악도들을 위한 실기지도 아카데미 진행돼
                                   7/18・23・24일, 일반인들을 위한 음악회도 개최  
                                금난새・레프 페더슨 등 유명 음악인 교수진으로 참여

일반인들이 ‘강마에’라는 세계적 지휘자를 만나 훌륭한 오케스트라로 거듭난다는 내용의 드라마 <베토벤 바이러스>, 한 음악대학 학생들이 지휘과 학생인 ‘치아키 신이치’와 함께 성장해 간다는 내용의 일본 드라마 <노다메칸타빌레(のだめ カンタービレ)>와 같은 이야기가 2009년 7월, POSTECH(포항공과대학교)에서 펼쳐진다.

POSTECH은 오는 18일부터 24일까지 한국이 낳은 세계적 마에스트로 금난새와 음악을 전공하는 고등학생, 대학생, 유라시안필하모닉 오케스트라가 참여하는, ‘POSTECH과 함께 하는 금난새 뮤직 아카데미 & 페스티벌(이하 금난새 뮤직 페스티벌)’을 개최한다.  

‘금난새 뮤직 페스티벌’ 행사는 학생들을 위한 특별 클래스를 진행하는 ‘뮤직 아카데미’와 일반 시민을 위한 3회의 음악회 공연으로 구성된다.

참가자들은 1주일간 POSTECH에서 머물며 레프 페더슨(Leif A. T. Pedersen) 오슬로 필하모닉 클라리넷 수석, 유라시안 필하모닉과 경기 필하모닉 수석단원 등 세계적 음악가들로부터 수업을 받으면서, △오프닝 콘서트(7/18, 유라시안필하모닉오케스트라 연주) △챔버 콘서트(7/23, 교수진 및 참가학생 연주) △심포닉 콘서트(7/24, 교수진 및 참가학생 연주) 등 수차례 음악회에 참석해 관람하거나 연주자로 참여하게 된다.

이전까지는 음악을 전공하고 있는 예술고등학교나 음악전공 대학생들만 참가하.였으나, 올해 아카데미에는 이공계 전공자인 POSTECH 학생들도 연주자로서 특별 클래스와 음악회에 참여하게 된다.

이외에도 ‘POSTECH 멘토십 프로그램’을 통해 금난새 음악감독과 멘토와 멘티티(mentee) 관계로 만난 학생들이 행사 스태프로 활동하게 되며, 멘토링을 위한 프로그램도 별도로 진행된다.

특히, 음악관련 학과가 없는 이공계 대학 POSTECH에서 장기간의 예술 전문 교육 및 공연의 개최는 전례가 없는 음악계 행사로서 국내의 눈길을 끌고 있으며,  아울러 ‘청소년 음악회’, ‘해설이 있는 오페라’ 등을 통해 클래식 대중화를 이끌어온 금난새 감독의 이번 ‘지성과 예술의 하모니’란 타이틀의 지휘에도 관심이 쏠리고 있다.  

POSTECH은 이번 행사와 함께 지속적으로 예술 관련 행사를 개최해 따뜻한 감성과 예술적 소양을 지닌 글로벌 이공계 인재를 양성하는데 노력을 기울일 계획이다.

‘금난새 뮤직페스티벌’ 역시, 미국 보우든 컬리지(Bowdoin College)가 매년 개최하는 ‘보우든 국제 음악제(Bowdoin International Music Festival)’, 장영주 등 세계 최고의 음악가가 참여하는 ‘아스펜 음악 캠프(Aspen Music Festival & School)’과 같이 장래성 있는 음악가들을 발굴하고 교육하는 캠프로 자리 잡을 것이다.

POSTECH 백성기 총장은 “젊은 연주자들이 함께하는 ‘금난새 뮤직페스티벌’이 이례적으로 POSTECH에서 열리는 만큼, 종래 행사보다 좀 더 아카데믹하면서도 참신한 행사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일주일간 열릴 크고 작은 음악회는 일상에 지친 일반인들에게도 한 여름의 무더위를 잊게 해주는 상쾌한 선물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