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소식

[보도자료]한컴과 리눅스 산학협력 협정 체결

2005-07-143,856

                        포스텍-한컴 국내 최초 대학 표준 리눅스 배포판 공동 개발
                       14일 ‘리눅스 산학협력’ 협약 체결…공개SW 저변 확산 기대

  정부가 NEIS(교육행정정보시스템) 등 대형 국책사업을 공개 운영체제인 리눅스(Linux)로 개발키 로 하는 등 리눅스 보급이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포스텍(포항공과대학교, POSTECH)과 한글과컴퓨 터사(이하 한컴)가 국내 최초로 대학 전용 리눅스 배포판을 공동 개발해 주목을 받고 있다.

  포스텍(총장 박찬모, http://www.postech.ac.kr)은 국내 리눅스 대표 기업인 한컴(대표 백종진,  http://www.haansoft.com)과 14일 리눅스 산학협력을 위한 협약을 맺고 리눅스와 공개 소프트웨 어 공동 개발과 기술협력을 해나가기로 했다.

  이와 함께 포스텍은 양측이 공동개발한 국내 최초 대학 표준 리눅스 배포판인 ‘포스텍리눅스 배포판(POSTECH Linux OS)’과 ‘리눅스용 한/글’, ‘Thinkfree Office’ 등의 어플리케이션을 한컴으로부터 공급받게 된다.

  포스텍리눅스는 학내 서버 및 데스크탑에서 사용될 통합 운영체제로, 포스텍과 한컴이 지난해 말부터 대학 표준 리눅스 운영체계를 목표로 개발해 온 리눅스 배포판이다. 포스텍은 그동안 외 국의 리눅스 배포판을 사용해 왔으나 성능과 기술지원 등 충분한 검토 과정을 거쳐 한글과컴퓨터 의 국산 배포판인 한소프트리눅스를 기반으로 개발을 완성한 것으로 알려졌다.

  일반 컴퓨터에서 보편적으로 사용되고 있는 운영체제인 윈도우(Windows)와는 달리 무료 공개 프로그램인 리눅스는 안정성과 신뢰도가 높고 구매비용이 들지 않아 대학의 연구소나 전산실 등에서 많이 활용되고 있다. 그러나 이용자들이 각기 다른 리눅스 배포판을 사용함에 따라 업데 이트나 시스템․보안 관리 등의 문제가 있었다.

  그러나 포스텍과 한컴이 대학정보화를 위한 리눅스 및 공개 소프트웨어 이용 활성화에 대한 필 요성을 인식하고 기술교류를 적극 추진하는 것은 물론 국내 타 대학과 연구소에 보급될 수 있도 록 공동 노력키로 함에 따라 리눅스 보급이 확대되는 것과 함께 국내 공개소프트웨어 발전을 촉 발시킬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백종진 한컴 사장은 “이번 포스텍리눅스는 국산 리눅스 개발 전문 기업에서 개발하고 국내 최 고 두뇌집단인 포스텍에서 기술 인증한 리눅스 배포판으로, 앞으로 포스텍리눅스와 같이 각계에 서 인증한 안정적인 국산 리눅스를 폭넓게 개발 공급할 계획” 이라고 밝혔다.

  한편 리눅스 산학협력을 위한 포스텍과 한컴의 산학협력 협약식은 이날 오후 3시 박찬모 포 스텍 총장과 백종진 한컴 대표 등이 참석한 가운데 포스텍 총장실에서 있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