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소식

[보도자료]피터김 머크사 연구소사장, POSTECH 3호 명예박사로

2011-02-091,771

학문적 업적 인류 삶의 질 향상에 공헌

‘에이즈 백신의 아버지’로 불리며 해마다 노벨상 후보자로 거론되고 있는 피터 김 미국 머크(Merck)사 연구소 사장이 POSTECH(포항공과대학교)의 명예박사로 추대된다.

POSTECH은 피터 김 사장을 POSTECH의 제3호 명예이학박사학위 수여자로 결정하고, 11일 오전 대학체육관에서 열릴 예정인 제22회 졸업식에서 학위를 수여한다고 밝혔다.

1958년 미국 애틀랜타에서 재미교포 2세로 태어난 피터 김 사장은 어려운 가정환경에서도 코넬대(학사)와 스탠퍼드대(박사)를 각각 졸업하고, 1998년 당시 20대의 젊은 나이에 매사추세츠공대(MIT) 생물학과 교수로 채용됐다. 이후 세계적 의학연구소인 화이트헤드와 하워드 휴즈 연구소, 미 국립보건원 등에서 수준 높은 연구활동을 해왔다.
또 피터 김 사장은 스탠퍼드대 박사과정 때 수행한 연구가 무슨 교과서에 실릴 정도로 뛰어난 업적을 쌓았고, ‘네이처’, ‘사이언스’지에 25편 이상의 논문을 발표하였으며, 1997년에 발표한 ‘에이즈 바이러스의 인체 세포 침투 메커니즘’ 연구로 일약 세계적인 과학자에 올랐다.
이 연구는 그가 1989년부터 진행해온 ‘작살구조(coiled coil)’ 단백질 구조에 대한 연구를 바탕으로 한 것으로 인플루엔자나 홍역, 에이즈 바이러스에 작살과 같은 단백질이 붙어 있고, 이 단백질이 세포의 막을 뚫음으로써 발병된다는 메커니즘을 밝혀냈다.

의생명분야의 미결문제로 남아 있던 바이러스 침투 메커니즘을 밝혀낸 그는 30대에 미국 국립학술원 회원으로 선임됐으며, 일라이 릴리 생화학상, 듀퐁-머크 젊은과학자상, 호암상 등을 받았다.

지난 2000년, 다국적 제약기업인 머크사의 연구책임자로 선임된 이래, 2003년 1월 2년만에 총괄 사장으로 승진, 머크 연구소(MRL)의 약물과 백신에 관한 R&D부문을 책임지고 있으며, 2008년부터는 머크사의 수석부사장을 겸하고 있다.

POSTECH은 “MIT 교수직을 과감히 떨치고 제약 산업에 도전한 것은 물론, 머크사에서 학자의 연구가 이론에만 머무르지 않고 실제로 인류 삶의 질 향상에 공헌할 수 있도록 리더십을 발휘하고 있다는 점에서 이공계 학도나 학자들에게 귀감이 될 것으로 판단, 세 번째 명예박사로 선정했다”고 선정 이유를 설명했다.

피터 김 사장은 “개교 당시 세계는 물론 아시아에서도 주목받지 못했던 POSTECH이 구성원들의 힘으로 25년이라는 짧은 시간 안에 세계적인 대학으로 성장했다는 사실은 한국인으로서 매우 자랑스럽다”며 “이러한 대학의 명예박사로서 함께할 수 있게 된 것을 영광스럽게 생각한다”고 소감을 밝혔다.
또, 그는 10일 오후 4시 POSTECH 생명공학연구센터에서 ‘바이러스 막융합과 억제(Viral Membrane Fusion and Its Inhibition)’를 주제로 특별강연을 갖는다.
한편, POSTECH은 학문과 국가 및 인류사회 발전에 크게 공헌한 국내외 인사를 대상으로 명예박사학위를 수여해오고 있으며, 2006년 록펠러대 로데릭 매키넌 교수(2003년 노벨화학상 수상)에게 처음으로 명예박사(이학)학위를 수여한 이래, 2010년 김종훈 벨연구소 사장에게 명예박사(공학) 학위를 수여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