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소식

[보도자료]포스텍 동문 삼성전자 최연소 임원 발탁

2007-01-293,758

                               포스텍 동문, 삼성전자 ‘최연소’ 임원 발탁
         – 전자전기공학과 박사 출신 노태문씨…카메라폰 ‘울트라에디션’ 등 개발 공로 인정

포스텍(포항공과대학교, POSTECH) 동문이 삼성전자 ‘최연소’ 임원 승진의 영예를 안았다. 화제의 주인공은 전자전기공학과 석․박사 출신 노태문 수석연구원(盧泰文․38세).

노태문 씨는 지난 17일 단행된 삼성그룹 정기 임원인사에서 상무보로 발탁됐다. 이번 승진으로 노 씨는 삼성그룹의 ‘30대 상무보’ 대열에 합류함과 동시에 강윤제 부장과 함께 ‘최연소’ 임원으로 승진했다.

노태문 씨는 세계 최초로 6.9mm 200만 화소 카메라폰(SGH-X820․통칭 ‘울트라에디션’), 초저가 싱글 폴더폰(SGJ-X200)등을 개발해 매출확대, 원가 절감 및 단말기 개발력 제고에 기여한 점을 인정받아 상무보로 승진했다고 삼성전자는 밝혔다.

노태문 삼성전자 상무보는 지난 97년 ‘초고주파의 MESFET 대신호 모델링과 선형 전력증폭기 최적 설계’로 박사학위를 받고 졸업, 삼성전자에서 근무해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