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소식

[보도자료]신소재공학과 이창희교수 정년퇴임

2005-08-253,592

                          철강분야 산학연 협력 이끈 ‘철강맨’
                             포스텍 이창희 교수 정년퇴임

                         26일 기념강연․명예교수 추대식 가져

  우리나라 철강기술의 혁신적 발전을 이끌며 철강분야 산학연 협력 체계를 공고히 한 ‘철강맨’ 포스텍(포항공과대학교, POSTECH) 신소재공학과 이창희(李昌憙·70세) 교수가  8월말 정년을 맞아 강단을 떠나게 된다.

  포스텍 신소재공학과에서는 이 교수의 정년퇴임을 기념하여 26일 이 대학 정보통신연구소 중강당에서 기념강연과 명예교수 추대식을 갖는다.

  철강공학을 전공한 이 교수는 1957년 서울대 금속공학과를 졸업하고 1967년에 독일 아헨공대에 서 박사학위를 받은 후, 캐나다 스텔코(STELCO)사에서 17년을 차세대 제철공정 연구에 매진하다 포스텍 설립 멤버로 1986년 귀국했다.

제선·제강의 물리화학적 연구분야에서 탁월한 업적을 남긴 이 교수는 철강분야의 산업화에 지대 한 공헌을 한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특히 1986년 귀국 후 포스텍 교수로 재직하면서 지금까지 박사 9명, 석사 29명을 배출했고, 그 중 16명이 포스코에 재직중이다. 또 포스코 기술연구소 부소장과 포항산업과학연구소 부소장 등을 겸임하며 유능한 인재를 유치하고 철강분야의 산학연 협력체계를 다지는데 기여했다.

대한금속학회 초대 포항지부장, 대한용접학회 회장, 재미과학기술자협회 캐나다지부장 등을 역임 한 이 교수는 대한금속재료학회 철재상(1991년)과 재료금속상(2003년)을 수상하기도 했다.

  ‘철강과 공학교육’을 주제로 열리는 이날 기념강연에서는 슈타인메츠(Eberhard Steinmetz) 아헨공대 교수, 이해건 포스텍 철강대학원장 등 국내외 철강분야 학자들이 참석해 주제발표와 토론을 벌인다.

  한편 포스텍은 이날 이 교수를 명예교수로 추대하며, 이 교수는 자신의 연구인생을 회고하는 기념강연을 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