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소식

[보도자료]막스플랑크 한국/POSTECH 연구소 창립총회 개최

2011-07-11816

11일 POSTECH서 재단법인 창립총회 및 워크숍 개최

‘노벨상사관학교’로 불리는 기초과학분야 세계 최고의 연구기관 독일 막스플랑크 연구재단(Max Planck Gesellshaft)의 한국 연구소가 드디어 본격적인 첫 발을 내딛는다.

POSTECH은 11일 오전 10시부터 대학본부 3층 대회의실에서 막스플랑크 한국/POSTECH 연구소 재단법인 창립총회를 개최한다. 이 총회에는 백성기 총장을 비롯, 한국과 독일의 공동연구센터장, 아태이론물리센터의 피터 풀데(Peter Fulde) 소장이 참석, 재단설립 방안과 막스플랑크 한국연구소의 중장기 발전 계획에 대해 논의한다.
지난해 12월 최종 정부승인을 받아 설립된 막스플랑크 한국/POSTECH 연구소는 정부와 경상북도, 포항시 등 지자체와 POSTECH이 함께 재단법인을 설립, 별도법인으로서 본격적인 연구에 나서게 된다.

이번 창립총회와 함께 막스플랑크 아토초 연구센터와 복합물질연구센터의 연구 방향과 한․독 학자들의 협력방안을 집중적으로 논의하기 위한 워크샵도 11일부터 13일까지 POSTECH 포스코국제관에서 개최된다.
이 워크샵에는 캐나다 국가연구소(CNRC) 폴 코컴(P. Corkum) 박사, 크라우즈(Krausz) 막스플랑크 POSTECH 아토초공동연구센터장, 일본 이화학연구소(RIKEN) 하나구리 테츠오(Tetsuo HANAGURI) 박사, 리우 하오 쳉(Liu Hao Tjeng) 막스플랑크 POSTECH 복합물질공동연구센터장 등 아토초와 복합물질의 석학들이 참석할 예정이다.

막스플랑크 한국/POSTECH 연구소는 우리나라 기초과학 수준을 세계 정상급으로 이끌어 우수한 연구성과를 창출하는 한편 미래 첨단산업 분야의 국가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하여 설립됐으며, 협동연구에 대한 노하우와 경력을 쌓은 뒤 2015년부터는 막스플랑크 멤버 연구소(Member Institute)로서 세계 기초과학을 이끌어나갈 연구기관으로 성장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