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소식

[보도자료]금난새와 POSTECH이 선사하는 ‘한 여름 밤의 꿈’

2011-07-21828

POSTECH․유라시안코퍼레이션, 24~31일 ‘금난새 뮤직페스티벌’ 개최

‘해설이 있는 청소년 음악회’로 전회 매진 기록을 세우며 ‘클래식 음악의 전도사’라는 별칭을 얻은 세계적인 마에스트로 금난새와 POSTECH이 ‘한 여름 밤의 꿈’을 선사한다.

POSTECH은 유라시안코퍼레이션과 함께 24일부터 31일가지 이 대학 대강당에서 ‘POSTECH과 함께하는 금난새 뮤직 페스티벌(이하 금난새 뮤직페스티벌)’을 개최한다.
올해로 3회를 맞는 이 행사는 클래식 전공자와 클래식에 관심있는 학생들을 위한 특별 클래스, ‘뮤직 아카데미’와 일반인들을 위한 콘서트로 구성된다.

24일 오후 7시 30분 한국대학생연합오케스트라(KUCO)의 연주로 진행되는 오프닝 콘서트를 시작으로, 29일 챔버 콘서트(유라시안 앙상블 및 경북예고 챔버 오케스트라), 30일 심포니 콘서트(교수진 및 아카데미 오케스트라) 등 페스티벌 기간 동안 총 3회에 걸쳐 콘서트가 열린다.

콘서트에서는 일반인을 위해 하치투리안의 <가면무도회>, 차이코프스키의 <교향곡 5번 e단조 작품 64>(오프닝 콘서트), 아렌스키의 <차이코프스키 주제에 의한 변주곡 작품 35a>(챔버 콘서트), 베토벤의 <운명> 1악장(심포니 콘서트) 등 대중적인 곡이 연주될 예정이다.
지난 2009년과 2010년 POSTECH에서 개최됐던 ‘금난새 뮤직 페스티벌’은 6회의 공연동안 1만여 명의 관객이 관람하며 큰 화제를 불러 모으기도 했다.

POSTECH 백성기 총장은 “젊은 연주자들이 이끌어 갈 ‘금난새 뮤직페스티벌’은 고된 일상과 무더운 여름 날씨로 힘들어 하는 일반인들에게 행복한 ‘한여름 밤의 꿈’을 선사할 것”이라고 말했다.
해마다 고려제강(회장 홍영철)의 후원으로 열리는 <POSTECH과 함께하는 금난새 뮤직페스티벌>은 무료 관람으로, 선착순으로 입장할 수 있다.